+61 416 471 983 info@wowhojutour.com 카톡플러스친구: 와우호주투어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을 하시면 결제 조회, 예약 승인 여부 조회, 투어상품에 대한 평점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이름(한글)*
이름(영문)*
이메일*
연락 전화번호*
거주 국가*
회원 가입 또는 계속하기를 클릭하면 와우호주투어의 서비스 약관, 결제 서비스 약관, 개인정보 보호정책에 동의하는 것입니다.

이미 와우호주투어 계정이 있나요?

로그인
+61 416 471 983 info@wowhojutour.com 카톡플러스친구: 와우호주투어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을 하시면 결제 조회, 예약 승인 여부 조회, 투어상품에 대한 평점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이름(한글)*
이름(영문)*
이메일*
연락 전화번호*
거주 국가*
회원 가입 또는 계속하기를 클릭하면 와우호주투어의 서비스 약관, 결제 서비스 약관, 개인정보 보호정책에 동의하는 것입니다.

이미 와우호주투어 계정이 있나요?

로그인

안녕하세요, 와우호주투어입니다.

공휴일이 (한국에 비해) 얼마 없는 호주

하지만 1월에 큼지막하게

기리는 날이 있답니다.

바로바로

AUSTRALIA DAY

호주의 날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라고 불리는데요.

호주인에게는 뜻깊은 공휴일이라고 합니다.

왜인지는 알아보러 함께 떠나볼까요 ?


 

1월 26일이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인데요,
이 날이 무슨 날인가요 ?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호주의 국경일이며,

1월 26일에 기념하고 있습니다.

1788년에 영국 해군 Port Jackson이

호주에 국기를 게양한 날이며,

호주 원주민에게는 가슴 아픈 날이

될지도 모르겠지요.

 

그러면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는
무엇을 기리는 날인가요 ?

국가의 다양한 사회와 풍경

기념하고 있으며,

지역사회와 가족행사, 호주 역사에 대한 반성,

공식 지역사회상, 호주 공동체의

새로운 구성원을 환영하는

시민 의식을 기리는 날입니다.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다른 말로도

‘운명의 날’, ‘ANA(Australia Natives’ Association) 날’

이라고 긍정적으로 불릴 때도 있지만

호주 원주민들 입장에서는

침략을 당한 입장으로

반감의 의사를 표현하여

‘침략의 날’과 ‘애도의 날’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올해로써 232주년이 된 이 날

1935년이 되어서야

호주의 모든 주가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통칭하였으며 1994년에

공휴일로 지정되었습니다.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국가적인 공휴일로 호주 올해의 시상식,

명예 목록 발표, 호주 총독과

총리의 연설이 있다고 합니다.

지역 커뮤니티에서는 각자

축제, 콘서트 등 다양한 액티비티를 개최하여

이 날을 기린다고 합니다.

호주의 날은 호주에서

가장 큰 연례 시민 행사입니다.

 

 

하지만 애보리진(Aborigine)입장에서는
폐지되기를 주장하고 있다.

어떻게 보면 호주 원주민들에게는

침략이 된 날을 침략한 자들이

기념일이라고 지정하며

어이가 없고 분통하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애보리진들은 이 날을

휴일로 하는 것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명칭 또한 변경되기를

강력히 주장하고 있습니다.

‘생존(Survival)의 날’ 혹은

‘애도(Mourn)의 날‘로 말이지요.

 

사진 출처 – https://en.wikipedia.org/wiki/Australia_Day#/media/File:Lotto_Skyworks_Applecross.jpg

퍼스에서는 호주의 날을
가장 크게 보냅니다.

새해에는 불꽃놀이 스케일이

동네 수준보다도 작았지만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매번

거대하게 기린다고 합니다.

이번 1월 26일에 퍼스의 중심지,

엘리자베스키에서 그 광경을

한번 보시길 바랍니다.

(*다만 호주 원주민에게는 좋지 않은 날이니

몸조심하시며 관람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사진 출처 – By Playlet – Own work, CC BY-SA 4.0, https://commons.wikimedia.org/w/index.php?curid=76124059

멜버른에서 이루어진
애보리진의 시위


 

누구에게는 가슴 아픈 역사이며

누구에게는 기리는 날인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이 날 서호주 퍼스로 여행 오시면

더욱 다양한 광경들을 볼 수 있겠지요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