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416 471 983 info@wowhojutour.com 카톡플러스친구: 와우호주투어

Login

Sign Up

After creating an account, you'll be able to track your payment status, track the confirmation and you can also rate the tour after you finished the tour.
Username*
Password*
Confirm Password*
First Name*
Last Name*
Birth Date*
Email*
Phone*
Country*
* Creating an account means you're okay with our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Statement.
Please agree to all the terms and conditions before proceeding to the next step

Already a member?

Login
+61 416 471 983 info@wowhojutour.com 카톡플러스친구: 와우호주투어

Login

Sign Up

After creating an account, you'll be able to track your payment status, track the confirmation and you can also rate the tour after you finished the tour.
Username*
Password*
Confirm Password*
First Name*
Last Name*
Birth Date*
Email*
Phone*
Country*
* Creating an account means you're okay with our Terms of Service and Privacy Statement.
Please agree to all the terms and conditions before proceeding to the next step

Already a member?

Login

안녕하세요. 와우호주투어입니다.

지그재그 로드(ZigZag Road),

이름만 들어도 귀여운 곳 같지 않은가요 ?

이름에 걸맞게 지그재그 로드는

길이 지그재그처럼 엄청난 급경사를 자랑하는 길이랍니다.

상단의 사진이 바로

지그재그 로드를 구글맵에서

바라보았을 때 나온 곳인데요.

급경사를 넘어서서 뾰족한 구간이 많답니다.

초보운전자에겐 한없이 어려운 길이지요.

하지만 이런 재밌는(?) 길을 운전하는데

스릴을 즐기시는 분들도 계신답니다.

 

저는 차가 없어서 한 번도 가보지 못했지만

가본 분의 말씀으로는

야경이 정말 멋지다고 했습니다 🙂

지그재그 로드에서 본 야경은

킹스파크 야경 저리 가라 할 정도라고

그렇게 강조했답니다.

들으면 들을수록 궁금해지는

지그재그 로드(Zig Zag Road) !

이 재미난 곳을 갔다 온 분의

후기를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이 글은 자회사 호주마당

아진아빠님의 포스팅을

재구성한 글입니다.


깎아지른 절벽과 계곡 사이를

아슬아슬 운전하는 스릴,

퍼스의 밋밋한 산줄기에서는

만날 수 없는 묘미다.

지그재그에서라면 어떨까 ?

아이들은 놀이 열차를 탄 듯 즐거움을,

엄마는 걱정 반 탄성 반 감탄사를,

아빠는 조심조심 안전운전의 각오를,

그렇게 각자 내뱉으며

 

 

저 나무로 둘러싸인 퍼스 분지와

시티의 스카이라인을 내려다본다.

 

약 3km 거리의 지그재그 드라이브

내려가는데 걸리는 시간은,

중간에 풍경을 바라보며

쉬어간다 해도 얼마 되지 않는다.

 

꽉 찬 하루를 보내기에는

많이 부족하기에

Zig Zag Cultural Centre

먼저 가보기로 했다.

특별한 곳은 아니고

VIsitor Centre와 겸해서 운영되고 있는데,

그만큼 지그재그가 유명하다는 뜻일까 ?

매년 10월 첫째 일요일에는

지그재그 페스티벌이라는 이름으로 축제도 열린다.

 

센터 안에서 열리는

조그마한 미술 전시를 둘러본 후,

건물 뒤편의 Kalamunda History Village로 향했다.

불과 100년 안팎이지만

말 그대로 민속촌가 있으며,

딸아이가 학교 Excursion으로

와봤었기에 우리를 안내해준다.

커다란 나무를 운반했던 Timber Whim을 보며

무엇에 쓰이던 물건인고 ? 궁금해하고,

증기기관차에 올라타 기적소리를 내보기도 했다.

지그재그길이 원래는 철길이었고

이런 증기기관차로 목재를

운송하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한다.

초기 거류민의 집을 구경하며

집 ‘밖’에 있는 화장실을 보고는,

조금 다르지만 아빠 어렸을 때도

이런 화장실을 썼다 하니,

딸아이가 그때 안 태어난 것이 다행이라고 한다.

그러고 보면 아빠도 저 시대에

태어나지 않은 것이 정말 다행이다.

거대한 나무에 올라타 도끼질로

나무를 자르고 있는 인부의 사진이

머릿속에서 쉽게 떠나지 않았다.

대장간, 우체국, 소방서, 과일선별창고, 학교까지

왠지 모르게 정감 가는 이 옛날 마을을

두루 둘러보고 지그재그로 향했다.

Centre 주차장 앞 도로,

William Street를 곧장 따라가면 된다고

센터 직원이 알려준다.

끝까지 가니 일방통행이라는

표지판이 붙어있는 길이 나타난다.

Zig Zag Scenic Drive의 출발점이다.

가족들이 무슨 감탄사를 내뱉든

아빠는 한 눈 팔지 않고

운전에 충실하면 된다.

퍼포먼스인지 실제인지 모르게,

저 아래 추락한 자동차가 보였다.

중간에 차를 대놓고 풍경을 감상할 수 있지만

진짜배기는 따로 있다.

두 번째 턴하는 지점에

주차장 비슷한 넓은 공터가 나온다.

몇 대 차들이 주차되어 있었는데

우리도 주차를 하고 안쪽으로 난 길을 따라 걸어갔다.

100m쯤 가자 앉아 쉬면서

저 아래를 내려다보기 좋은

커다란 바위가 나타났다.

그곳에 나란히 앉았다.

초록의 저 분지와 솟아 오른

스카이라인의 조화가 신비롭다.

시야가 막힘이 없으니 눈도 마음도 시원했다.

지그재그를 내려와서 Aunty Cath’s Cafe에 갔다.

Helena Valley에 있는 이 동네 카페는

평범한 상가 건물의 외모로,

들어가는 것을 주저하게 했지만

음식을 먹고 난 후 우리는

아주 만족해하며 나올 수 있었다.

 

런치메뉴로 나온 카레 요리도,

커피도, 아이스크림도 모두 좋았다.

잘 먹었다고 하니, 오후 1시 전에 오면

더 신선한 요리를 먹을 수 있다고 한다.

가까운 곳에 있는 Railway Heritage Trail

더 걸어도 되지 싶을 정도로 기분이 좋아졌다.

하지만 이제 걷기 좋은 계절이

돌아왔으니 다음을 기약하고,

또 집에 갈 시간도 됐으니 오늘은 여기까지.


차를 타고 봐도 좋고,

걸어가도 좋고,

싸이클링을 하며 가도 좋은
지그재그 로드(Zig Zag Road)

구즈베리 힐과 카라문다 사이에 있으며

퍼스 시티에서 약 35분간

차로 달려가면 마주할 수 있는

아주 가까운 근교랍니다.

특히나 이곳에서 바라보는

야경이 정말 예쁘다고 합니다.

구글 리뷰는 물론

갔다 온 지인들 모두 추천할 정도로

아름다운 이 곳 !

주말 혹은 시간이 남을 때

재미난 길이 있는 지그재그로드에

갔다 오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서호주 전문 여행사

와우호주투어와 함께

아름다운 호주를 여행해보세요.

자세한 일정 문의는

아래 네임태그를 클릭하시면

‘와우호주투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로 이동됩니다.

Leave a Reply